상단여백
HOME 제보 사이비기자 뉴스
[단독] 제보자 ㅎ씨 "(김 모)사이비기자, 돈을 주면 기사 안 쓰더라"
김정환 기자 | 승인 2017.12.08
제보자 ㅎ씨 "(김 모)사이비기자, 돈을 주면 기사 안 쓰더라"<자료사진>

[노동일보] 8일, 빵을 만들어 판매한다는 ㅎ씨는 "ㅎ일보의 김 모 기자를 사이비기자로 제보한다"고 노동일보로 전화를 걸어왔다.

이날 ㅎ씨는 "ㅎ일보 김모 기자는 경기도 모 지역 경찰서에 의해 3개월간 구속돼 조사를 받았다"고 말문을 연뒤 "구속 후에도 돈을 뜯어가는지 어떤지, 돈을 매일 받으러 다닌다"고 밝혔다.

ㅎ 씨는 또 "공갈 협박을 하면서 돈을 뜯어가면 사이비기자 맞죠"라며 "김 모 기자는 돈 봉투가 두툼해야 받아 간다"고 일갈했다.

ㅎ씨는 "ㅎ일보의 사이비기자인 김 모 기자와는 과거에는 친하게 지냈다. 그래서 그 사람에 대해 잘안다"며 "마포에 사무실이 있고 또 다른 사무실도 왔다갔다 하더라 이쪽 저쪽 왔다갔다 하며 자기 통장으로 입금을 받고 있더라"고 말했다.

ㅎ 씨는 "(ㅎ일보)마포사무실에서 여자인지 남자인지는 모르겠지만 그사람(사이비기자 김 모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어디 어디 가서 돈을 받아 오라고 시키더라"며 "업체를 찾아 가서 돈을 받아 오는 것 같다. 그것이 업체에 가서 돈을 뜯어내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ㅎ 씨는 "그러던 중 나의 친한 사람 2명에게 그 사람(사이비기자인 김 모 기자)을 소개해 준적이 있는데 (소개해준)나의 친구 중 1명 에게서 250만원을 뜯어 가더라"며 "나의 친구에게 "(사이비기자인 김 모 기자가)사업장에서 환경을 위반한 불법이 있다. 이런 것들을 기사화 하겠다'고 말하며 기사를 안 쓰는 조건으로 250만원을 받아가더라"고 분개했다.

ㅎ 씨는 "또한 나머지 친구 1명에게도 김 모 기자가 접근해 어떻게든 (친구 사업장에 가서)환경법 위반이라고 꼬투리를 잡더니 행패를 부리더라"며 "그래서 그 친구가 사이비기자(김 모 기자)에게 양주를 주니까 안받더라, (그리고)돈으로 달라고 하더라. 진짜 양아치다. 사이비기자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ㅎ 씨는 "그 사이비기자(김 모 기자)는 "환경법 위반 등을 들먹이며 기사를 쓴다고 한 후 돈을 주면 기사를 안쓰고 돈을 안주면 기사를 쓴다"며 "그리고 돈을 조금 주면 안받고 계속 협박 비슷하게 (환경법 위반으로 벌금을 받아야 한다는 등 겁을 주는)말을 한다"며 "이런 사이비기자를 혼내는 법을 알려달라"고 흥분하며 말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