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홍준표 "다스검찰 비자금 수사, 국세청 특별세무조사는 보복수사""복수에 혈안 된 정권 운용, 반드시 정권에 부메랑 될 것"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1.06
홍준표 "다스검찰 비자금 수사, 국세청 특별세무조사는 보복수사"<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주 논란이 일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에 대한 검찰의 비자금 수사와 국세청의 특별세무조사를 "현 정권의 보복수사"라고 주장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홍 대표는 "국세청을 동원해 탈세 조사를 한번 해봤으면 그만할 일이지 정권의 사냥개를 동원해 보복수사를 하는 것도 모자라 두 번째 세무조사를 또 한다"며 "복수에 혈안이 된 정권 운용은 반드시 정권에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또 "노무현 전 대통령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배경은 640만 달러 뇌물 때문"이라라며 "그것을 보복하기 위해 개인기업을 탈탈 터는 보복수사는 유치하기 이를 데 없다. 정권 초기인데도 정권 말기 증세를 보이는 것은 나라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 민생에 주력하라"고 일갈했다.

이어 홍 대표는 "선거는 2등을 하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닌 데도 관제 여론조사, 일부 언론을 동원해서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2등 싸움을 하는 양 내몰고 있다"며 "우리는 1등을 하기 위해서 여당을 상대로 선거를 준비하고 있는 것이지 위장야당과 싸우는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