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 핫이슈
남북 고위급회담, 9일 오전 10시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려
이선 기자 | 승인 2018.01.09
남북 고위급회담, 9일 오전 10시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려

[노동일보] 남북 고위급회담이 9일 오전 10시,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양쪽 수석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작됐다. 이날 남북이 회담을 다시 시작한 것은 지난 2015년 12월 차관급 회담 이후 납북간의 소통이 끊긴지 25개월만이다.

이날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우리측은 통일부 조명균 장관이 참석했으며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해다.

이날 북측의 남북 고위급회담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북남대화와 관계 개선을 바라는 민심의 열망은 비유해서 말하면 두껍게 얼어붙은 얼음장 밑으로 더 거세게 흐르는 물처럼 얼지도, 쉬지도 않고 또 그 강렬함에 의해 북남 고위급회담이라는 귀중한 자리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또 "남북 당국이 진지한 입장, 성실한 자세로 이번 회담을 잘해서 온 겨레에게 새해 첫 선물, 그 값비싼 결과물을 드리는 게 어떤가 생각한다"며 "뒤돌아보면 6.15시대 모든 것이 다 귀중하고 그리운 것이 없고 생각해보면 참으로 아쉬운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조명균 장관은 "오랜 남북관계 단절 속에서 회담이 시작됐지만, 정말 첫걸음이, 시작이 반이다라는 그런 마음으로 의지와 끈기를 갖고 회담을 끌어갔으면 좋겠다"며 "상충되긴 하지만 첫술에, 첫 숟갈에 배부르랴는 얘기도 있다. 그런 것도 감안해 서두르지 않고 끈기를 갖고 하나하나 풀어 가면 되겠다고 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조명균 장관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이 평화축제로 잘 치러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며 "그런 입장에서 저희가 오늘 첫 남북회담에서 아까 말씀하신 민심에 부응하는 좋은 선물을 저희가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명균 장관의 발언에 리선권 위원장은 회의진행 방식에 대해 "우리측에서는 공개를 해서 실황이 온 민족 전달되면 어떻겠나 하는 그런 견해"라며 "전체회의를 공개하자"고 말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