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법원/경찰 사회뉴스
다스 120억원, 특검대로 경리직원 개인 횡령인지, 아니면 비자금인지 수사 진행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2.12

[노동일보] 다스(DAS)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횡령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이에 검찰이 12일, 현재까지 드러난 120억원 이외에 추가 비자금이 조성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울동부지검 횡령의혹 관련 고발사건 수사팀(다스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12일 "상당한 규모의 추가 비자금 단서를 포착하고 현재 금융자료를 면밀하게 추적·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정호영 BBK특검에 따르면 다스 경리직원 조씨는 협력업체 직원 이모씨와 공모해 2003년부터 2007년까지 매달 수억원씩, 모두 110억원의 다스 자금을 빼돌렸다.

이어 17명 명의의 43개 계좌에 나눠 관리했으며 돈에 15억원 정도의 이자가 붙었고 이 돈의 일부가 개인적으로 쓰여졌다.

결국 조씨가 최종 횡령한 금액은 120억4300만원으로 늘어났다.

검찰 수사팀은 120억원이 특검 수사대로 다스 경리직원의 개인 횡령인지, 아니면 비자금인지에 촛점을 맞춰 집중수사하고 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