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자유한국당, 6.13 지방선거 충남지역 승리에 힘 모을 듯
이형석 기자 | 승인 2018.03.11
자유한국당, 6.13 지방선거 충남지역 승리에 힘 모을 듯<자료사진>

[노동일보] 자유한국당이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충남지역의 승리에 힘을 모으는 분위기다.

자유한국당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으로 인한 더불어민주당의 충격으로 흔들거리고 있는 것에 더해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현역의원인 민병두 의원의 성추행 등이 터지면서 일단 선거에 보탬이 되고 있다.

이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힘이 충남을 감싸고 있어 더욱 그렇다. 결국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의혹 파문 이후 지역의 밑바닥 민심이 변하면서 이제는 한번 붙어 볼만하다는 것이다.

11일 자유한국당의 충남지사 후보군은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이인제 전 의원, 이명수 의원 등으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경우 충남 지역에서 가까운 지인들의 권유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지역의 모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인 ㅅ씨는 "충남 분위기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에 대해 호의적"이라며 "사실상 기대를 거는 면도 있다"고 밝혔디.

이인제 전 의원의 경우 충남 지역에서 수차례 출마 의지를 보이며 충남도민들에게 인지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지난 총선에서 패한 경험으로 여당과의 경쟁력에서는 불안한 면도 있다.

이명수 의원은 충남 행정부지사 출신이라는 점이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행정고시에 합격한 후 공직 생활을 충남 지역에서 대부분 보낸 것으로 알려져 충남도민들에게 인지도 뿐만 아니라 능력면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