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박홍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공조에 의한 4월 임시회 파행, 몰염치의 극치"
박명 기자 | 승인 2018.04.05
박홍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공조에 의한 4월 임시회 파행, 몰염치의 극치"<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공조에 의한 4월 임시회 파행은 몰염치의 극치"라며 "지난 2일 본회의에 이어 3일부터 각 상임위도 두 당의 일방적 불참으로 줄줄이 취소됐다. 지방선거를 앞둔 두 야당이 당파적 이익을 위해 찰떡궁합을 과시하고 있는데 매번 국회를 재물로 삼는 낡은 행위에 대해 국민은 단호히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또 "현재 국회에 8,900여건의 법안이 계류 중인데 언제까지 국회 보이콧 연대를 이어갈 것인가"라며 "방송법을 4월내에 무조건 통과시키지 않으면 임시국회 전체를 협조할 수 없다고 생강짜를 부리는 것은 국회의 관례나 상식에 역주행하는 억지일 뿐이다. 법을 통과시키라면서 정작 법안심사에는 들어오지 않는 자기모순의 극치"라고 일갈했다.

이어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 3월 21일 더불어민주당은 4월 처리법안 요구목록 30건을 야당에 전달해 드렸다. 그 후 자유한국당도 52건, 바른미래당은 38건의 법안목록을 전달해 와서 현재 검토 중이다. 방송법도 바른미래당의 요구 목록 중에 하나일 뿐"이라며 "3당이 공통으로 처리가 필요하다고 뽑은 법에는 미투 관련 형법, 양성평등법, 성폭력방지법 등이 포함됐고, 민주당이 제시한 행정규제기본법, 미세먼지 관련 대기환경보존법과 수도권대기특별법 등은 자유한국당 목록에도 있는 만큼 조속히 관련 상임위를 개최해서 법안을 처리하면 된다. 협의된 4월 국회 일정을 느닷없이 특정 법안의 처리를 볼모삼아 문도 열지 못하게 하고, 국민 혈세만 축내는 몰염치를 즉각 멈춰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명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