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김태호 "보수가 망하면 나라도 국민도 불행하다. 아무리 미워도 경남만은 지켜달라"
김장민 기자 | 승인 2018.04.09
김태호 "보수가 망하면 나라도 국민도 불행하다. 아무리 미워도 경남만은 지켜달라"<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9일, 자유한국당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경남지사 후보로 확정된 가운데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만은 이번에 꼭 지켜서 새로운 희망의 터가 되도록 하겠다"며 "대한민국의 마지막 보루이자 희망인 경남을 지키기 위해 저를 버리겠다"고 밝혔다.

특히 김 전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그동안 한국당이 도민에게 너무 큰 상처와 실망을 안겨드렸다"며 "탄핵이란 국가적 불행에 대해 한때 집권여당 최고위원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지금 보수가 벼랑 끝에 서 있다. 대한민국 땅이 한쪽으로 너무 기울었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보수의 위기는) 자업자득이다. 아직도 정신 못 차리고 있다”면서도 “보수가 망하면 나라도 국민도 불행하다. 아무리 미워도 경남만은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경남 경제가 급속도로 나빠지고 있다”며 “조선업으로부터 시작된 불황은 우리에게 죽고 사는 문제로 다가오고 있다. 경남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지혜롭게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꺼져가는 경남의 성장엔진을 다시 살리는데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이제 다시 경남이 일어서야 할 때가 왔다”고 강조했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