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박홍근 "야당의 과도한 (김기식 금감원장)흠집 내기가 도를 넘고 있다"
이형석 기자 | 승인 2018.04.10
박홍근 "야당의 과도한 (김기식 금감원장)흠집 내기가 도를 넘고 있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19대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으로 부터 돈을 받아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과 관련 사퇴를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 "김기식 금감원장 관련 야당의 과도한 흠집 내기가 도를 넘고 있다"고 일갈했다.

특히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보좌진의 직급 업무에 대해 "의원실 내 보좌 인력은 직급과 상관없이 의정 활동 보좌 인력임에도 불구하고 여비서 해외 출장 프레임으로 몰고 가는 것은 마치 미투 운동과 연관시켜 선입견을 갖게 하려는 음모"라며 "인턴 출신이 능력을 인정받아 승진하는 것은 보좌진과의 신뢰를 강조하는 민주당에선 당연시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또 "(인턴을)고속 승진 특혜로 몰아가는 것은 인턴을 역량없는 심부름꾼으로 보는 한국당스러운 시각"이라며 "(김 원장이) 특혜 출장이 아니고 대가를 바라는 로비가 없다고 밝히는 만큼 한국당의 인격 흠집내기로 골몰하는 자세는 공당의 태도가 아니다"고 비난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런 자유한국당의 태도는)여성폄하이자, 인턴폄하라 할 것"이라며 "특혜 출장이 아니고, 대가를 받은 로비도 없었다고 본인이 거듭 밝히고 있는 만큼 자유한국당에서는 치졸한 문제로 인격 흠집 내기로 골몰하는 자세는 공당의 태도가 아니라"고 반발했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