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연극 문화/예술 뉴스
4월 극장가, 다양한 매력의 가족 영화 선보여
박명 기자 | 승인 2018.04.10
4월 극장가, 다양한 매력의 가족 영화 선보여

[노동일보]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사 레드로버의 탄탄한 기획력과 섬세하고 완성도 높은 할리우드의 기술력이 만난 스페이스 어드벤처 애니메이션 <스파키>(제작:레드로버/배급:예지림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번개맨과 신비의 섬><극장판 뚝딱뚝딱 밥아저씨: 메가 머신의 역습><정글번치: 최강 악당의 등장><아기곰 보보 구출 대작전> 등 다양한 매력의 가족 영화들이 4월 극장가에서 흥행 경쟁을 예고하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꽃샘 추위와 미세먼지로 그 어느 때보다 가족 관객들의 많은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4월 극장가에 가장 먼저 선보인 작품은 지난주 개봉한 <번개맨과 신비의 섬>이다. 2000년 [EBS 모여라 딩동댕]에서 탄생한 ‘번개맨’ 캐릭터는 어린이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어 뮤지컬로 제작, 가족 뮤지컬 분야에서 탁월한 흥행 결과를 거두었고, 이어 영화로도 개봉한 <번개맨과 신비의 섬>은 교훈과 재미를 모두 전달하며 가족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어 다음주 개봉 예정인 <극장판 뚝딱뚝딱 밥 아저씨: 메가 머신의 역습>은 아이들의 최애템인 중장비 자동차들이 대거 등장해 협동과 긍정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교육적인 애니메이션이다. <바다탐험대 옥토넛><텔레토비>를 잇는 BBC 애니메이션의 작품으로 국내 KBS, EBS, 투니버스에서 이미 TV 시리즈로 방영되어 개봉 전부터 기존 팬들의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영웅이 되고 싶은 정글 친구들의 모험을 담은 <정글번치: 최강 악당의 등장>은 ‘유럽판 뽀로로’라고 불릴 만큼 유럽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TV 시리즈의 극장판으로, 역시 다음주 개봉해 완성도 높은 그림과 신나는 OST, 탄탄한 스토리로 국내 가족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노르웨이에서 가장 사랑받는 국민 동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경쾌한 음악과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줄 뮤직 어드벤처 애니메이션 <아기곰 보보 구출 대작전>은 오는 4월 25일 동화 특유의 사랑스러운 이야기와 캐릭터의 매력을 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주 첫 시사회 직후부터 가족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들로 SNS를 달구고 있는 <스파키>가 이번 주 개봉을 앞두고 예비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넛잡> 시리즈로 미국 애니메이션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하며 탄탄한 기획력을 인정받은 레드로버가 할리우드의 완벽한 기술력과 만나 완성한 다이내믹하고 스펙터클한 액션이 아이들은 물론, 부모들까지 함께 즐길 수 있는 스페이스 어드벤처로 입소문이 퍼지며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는 것.

메인 예고편 속 화려한 우주 액션에 이어 최근 공개된 ‘블랙홀 숨멎 질주’ 영상에서의 숨막히는 속도감과 짜릿한 액션에 환호한 예비 관객들은 우주의 평화를 위해 나선 ‘스파키’가 어떤 기발한 작전으로 악당을 무찌르고 거대한 스케일을 보여줄지, 천방지축 캐릭터들이 어떻게 힘을 합쳐 위험을 헤쳐나갈지 궁금증을 보이고 있어 이번 주 개봉하는 <스파키>의 흥행 열풍이 예고되고 있다.

다양한 가족 영화들이 선보이는 4월 극장가에 화려한 액션과 다이내믹한 스케일로 가족 관객들의 뜨거운 기대를 받고 있는스페이스 어드벤처 <스파키>는 드디어 이번 주 4월 12일, 거대한 우주괴물 크라켄을 앞세워 우주 평화를 위협하는 악당 ‘죵’에 맞선 ‘스파키’와 친구들의 유쾌한 모험으로 관객들을 찾는다.

평화롭던 바나별을 무력으로 차지한 악당 ‘죵’은 또 다른 행성을 파괴하고 빼앗으려는 무서운 음모를 꾸미고이사실을 안 여왕은 죵을 막기 위해 빅스와청크에게 비밀 메시지를 보낸다. 한편, 쓰레기 별에서의 생활에 지겨워하며 넓은 세상으로의 모험을 꿈꾸던 사고뭉치 원숭이 소년 스파키는 몰래 여왕의 메시지를 본 후 혼자서 바나별로향하는데… 과연, 스파키는 친구들과 아름다운 바나별을 구하고 우주의 평화를 지킬 수 있을까?

박명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