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
국방부 "사이버 댓글 지시한 강 모 대령, 박 모 대령 구속"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4.13
국방부 "사이버 댓글 지시한 강 모 대령, 박 모 대령 구속"<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13일, 국방부에 따르면 국방 사이버 댓글 조사 TF(이하 조사 TF)에서 과거 기무사령부에서 근무했던 강 모 대령과 박 모 대령을 구속 기소했다.

이날 국방부는 "강 모 대령과 박 모 대령은 2011년 부터 2013년 경 기무사령부에서 각 보안처장과 사이버첩보분석과장으로 근무하면서 직권을 남용하여 대북첩보계 계원 등 에게 사이버 대응활동을 지시했다"며 "대북첩보계원 등은 자신들이 직접 대응활동을 하거나 예하부대 사이버전담관들에게 하달하여 위 기간 동안 약 2만여 건에 이르는 정치적 트윗을 게재함으로써 불법적인 정치관여를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 "강 모 대령과 박 모 대령은 2011년 11월경 청와대 뉴미디어홍보비서관실로부터 지시를 받고 소속 대원들에게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의 내용을 녹취 요약하여 11년 12일 경부터 12년 9월경까지 24회분을 청와대에 보고하도록 부당한 지시를 항 것으로 직권을 남용했다"고 말했다. 

특히 국방부는 "강 모 대령과 박 모 대령이 소속 부대원들로 하여금 2013년경 기무사령부에서 그동안 작성한 정치관여 관련 서류철을 파기하도록 지시하여 증거인멸 및 공공기록물을 무단으로 파기하도록 교사했다"고 강조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