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보 사이비기자 뉴스
[단독] 돈 챙긴 사이비기자 제보하는 돈 챙기지 못한 제보자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4.17
돈 챙긴 사이비기자 제보하는 돈 챙기지 못한 제보자<자료사진>

[노동일보] 제보자 ㅇ씨는 17일, P마트에서 돈을 받아 챙긴 사이비기자를 제보한다고 밝혔다.

제보자 ㅇ씨는 "노동일보에서 사이비기자신고쎈터를 운영한다는 것을 인터넷에서 찾아보고 사이비기자를 신고하게 되었다"고 말한 뒤 "P마트의 A사장이 돈이 많다. 서울과 수도권, 지방에 5개의 마트를 소유하고 있다"고 제보 내용을 전하기 시작했다.

ㅇ씨는 "마트마다 장사가 잘 돼 (A사장이)돈을 많이 벌고 있다"며 "1천억원 이상의 재산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ㅇ씨는 "그런데 A사장이 힘들고 가난했을때 옆에서 5년 넘게 마트 사업을 도우며 마트를 2개, 3개. 4개. 5개까지 함께 늘렸던 B라는 동료가 있는데 그 B라는 동료를 장사가 잘되니까 5천만원만 주고 내쫓았다"고 일갈했다.

ㅇ씨는 "B씨는 나의 친구라며 그 친구가 5억도 아니고 5천만원만 받고 쫓겨난 게 화가 나더라"며 "내가 B씨와 술을 먹으면서 (서로)한탄을 하고 A사장을 욕했다"고 전했다.

ㅇ씨는 "이러다가 B씨가 나보고 '아는 기자가 있느냐? 아는 기자가 있으며 A사장의 P마트 문제점을 취재하며 돈을 받아내자'라는 제안을 했고 나도 그렇게 하면 될 것 같아 내가 아는 ㅎ일보의 ㄱ기자를 소개해줬다"고 설명했다.

ㅇ씨는 "B씨에게 ㅎ일보의 ㄱ기자를 소개해 준 후 ㄱ기자는 B씨의 내용을 전해 듣고 P마트의 A사장을 따라다니며 A사장은 물론 P마트의 배송과 진열, 상품 등의 문제점들을 찾아 취재하는 것 처럼 찍었다"고 밝혔다.

ㅇ씨는 "이렇게 A사장을 따라다니며 사진도 찍고 그러니까 A사장이 결국 B씨와 ㄱ 기자를 불러 5천만원을 줬다. 그리고 B씨가 1천만원을 ㄱ 기자에게 주며 나하고 5백만원씩 나눠가지라고 줬다. 그런데 ㄱ 기자가 나에게 5백만원을 주지 않고 혼자 1천만원을 모두 가져갔다"고 일갈했다.

ㅇ씨는 "결국 사이비기자인 ㄱ 기자가 P마트의 A사장을 따라다니며 (P마트의 위생법, 환경법 위반이 될 만한 것들을)사진을 찍으니까 5천만원을 더 준  것 같다"며 "그렇다면 B씨가 오천만원을 다 갖고 가는 것은 상관 없는데 ㄱ 기자에게 수고비로 1천만원을 주며 나하고 5백만원씩 나눠가지라고 했는데 1천만원을 다 갖고 간 것 자체가 사아비기자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노동일보는 "ㅎ일보의 ㄱ 기자는 사이비기자가 맞다"며 "기자가 5백만원이든 1천만원이든 돈을 받는 자체가 사이비기자다. 특히 취재 목적이 아니라 돈을 뜯어 내기 위해 취재를 한답시고 사진을 찍는 자체가 사이비기자"라고 강조했다.

노동일보는 또 제보자 ㅇ씨에게 "B씨가 돈을 받아챙기기 위해 제보자인 ㅇ씨에게 기자를 소개해 달리고 한 것도 문제이고 제보자 ㅇ씨도 그런 일에 이같은 사이비기자를 소개해 준 것도 문제"라며 "제보자 ㅇ씨와 B씨의 행동도 ㄱ 사이비기자와 별 다를바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제보자 ㅇ씨는 "A사장이 돈이 많으니까, 기자가 찾아와 취재를 하면 귀찮아서라도 (1천억원 이상 돈을 갖고 있다니까)돈을 줄 것으로 생각했다"며 "이런 사이비기자가 있을 줄은 몰랐다. 죄송하다"고 말하며 전화를 끊어 버렸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