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핫이슈
국회에서도 성희롱 당하거나 성추행 저지르는 성폭력 행태 수백 건에 이르러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5.02
국회에서도 성희롱 당하거나 성추행 저지르는 성폭력 행태 수백 건에 이르러<사진=인터넷에올라온성추행사진캡쳐(국회와는무관한사진임)>

[노동일보] 국회에서 성희롱을 당하거나 성 추행을 당했다는 사례가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의원이 성희롱을 당하거나 성추행을 저지르는 성폭력 행태 국회 내에서도 수백 건에 이르고 있다.

2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3∼5일 국회의원 및 국회의원 보좌진 등 958명을 상대로 실시한 비공개 설문조사 결과에서 총 2750명 중 34.8%가 설문에 참여했다.

이번 국회 내 조사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확대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국회 내 성폭력 실태 조사다.

비공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들이 직접 피해를 봤다고 밝힌 성폭력 범죄 중에는 성희롱(99명)이 가장 많았으며 성희롱이 가장 많이 발생한 장소는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 응답자 8명은 국회의원에게 직접 성희롱 피해를 봤다고 답해 충격을 줬다. 여성 국회의원 1명도 성희롱을 당했다고 답변했다.

성희롱에 이어 가벼운 성추행(61명), 음란전화·문자·e메일(19명), 심한 성추행(13명), 스토킹(10명) 순이었다. 강간 및 유사강간(2명), 강간미수(1명) 피해를 당했다는 응답도 있어 더 큰 충격을 줬다.

가벼운 성추행 가해자로도 국회의원 2명이 지목됐다. 직접 피해를 본 응답자는 모든 성폭력 범죄 유형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많았다. 피해자 대부분은 낮은 직급의 여성이었다.

이번 조사는 모두 익명으로 조사가 돼 성희롱이나 성추행을 가한 해당 의원은 누군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