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김동철 "청와대가 미꾸라지 하나에 놀아난 건가""(추미애 대표 미꾸라지 발언)이런 궤변이 없고 본말전도"
이선 기자 | 승인 2018.05.10
김동철 "청와대가 미꾸라지 하나에 놀아난 건가"<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0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날(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사태'를 '수많은 미꾸라지 중 하나'로 밝힌 것에 대해  "이런 궤변이 없고 본말전도"라고 질타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그럼 미꾸라지 하나의 인사청탁에 왜 청와대가 절절맨 건가. 청와대가 미꾸라지 하나에 놀아난 건가"라고 일갈했다.

이에 추 재표는 전날(9일) "수많은 미꾸라지 중에 드루킹 하나를 잡아넣고 이것을 정쟁으로 몰고 가려는 것이 야당의 속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진실을 호도하지 말고 앞장서서 특검을 주장하면 될 것"이라며 "하루에도 수백만건을 조작할 수 있는 드루킹이 대선 전에 개입했다면 선거에 미칠 영향이 어땠을지 짐작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이 사건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복심인 김경수 의원, 그리고 집권여당이 관련돼 있다"며 "검경은 권력 눈치보기에 급급하다. 경찰은 김 의원을 참고인 조사만 했을 뿐 휴대전화, 계좌 압수수색도 안 했고 검찰은 미동도 안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대선 당시 '문준용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 국민의당이 얼마나 철저히 자체조사를 했는지 더불어민주당은 들여다볼 수 있나"라며 "당시 국민의당은 검찰 수사에 들어가기도 전에 당사자의 고백을 근거로 당 자체 진상조사를 거쳐 수십 명의 관련자를 조사해 6일 만에 결과를 발표하고 국민에게 사과했다. 민주당은 보여주기식 쇼에 그칠 게 아니라 바른미래당에게서 배워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수용안을 받겠다고 하지만 뒤에서 더불어민주당에게 받지말라고 하니까 이렇게 된 것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솔직해졌으면 좋겠다"며 "왜 여당한테 떠넘기고 뒤에서 받지말라는 이중적 태도를 취하나. 솔직한 대통령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