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하태경 "드루킹 사건이 깜도 안 되는 것이 아니라 추미애 대표 본인이 대표 깜이 아닌 것"
서은용 기자 | 승인 2018.05.13
하태경 "드루킹 사건이 깜도 안 되는 것이 아니라 추미애 대표 본인이 대표 깜이 아닌 것"<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13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이날 하 최고위원은 전날(12일) 추 대표가 천안 나사렛대학교에서 열린 민주당 충남도당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며 9일간 단식농성을 한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에 향해 "국회를 정상화시키기 위해 깜도 안 되는 특검을 들어줬더니 도로 누웠다"라고 말한 것을 놓고 입장을 밝힌 것이다.

하 최고위원은 "드루킹 사건이 깜도 안 되는 것이 아니라 추 대표 본인이 대표 깜이 아닌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또 "추미애 대표, 친문 입장에서 보면 드루킹을 고발해 김경수를 드러낸 인물"이라며 "국민 입장에서 보면 공익신고자이지만 추 대표는 자신의 경솔이 무척 고통스러울 것이다. 그래서 드루킹 사건을 깜도 안 된다고 격하해야 자신의 마음도 편할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하 최고 위원은 "드루킹 특검이 성사돼 정권에 심대한 타격을 주면 그 공로의 절반은 추 대표에게 갈테니 얼마나 마음고생이 심하겠냐. 하지만 진실은 숨길 수는 없다"며 "드루킹 사건이 깜도 안 되는 것이 아니라 추 대표 본인이 대표 깜이 아닌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