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종합 핫이슈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 얼굴과 팔 폭행 당해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5.14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 얼굴과 팔 폭행 당해<사진=인터넷동영상화면캡쳐>

[노동일보]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가 폭행을 당했다. 

이날 제주도 서울본부에 (과거에)근무했던 한 관계자는 노동일보 기자에게 "오늘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제주도민에게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또 "제주의 갈등 현안인 제2공항 건설 문제로 불거진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에 제주 제2공항을 반대하며 단식농성을 벌였던 주민이 제주지사 선거 재선에 도전하는 원희룡 예비후보를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후 제2공항 건설 문제를 주제로 한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가제주벤처마루에서 열렸다.

제주 제2공항 건설 문제는 제주지역 최대 갈등 현안으로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토론회에서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 김경배 부위원장이 원 예비후보를 향해 계란을 던지고 주먹으로 얼굴과 팔을 폭행했다.

특히 김경배 부위원장은 미리 들고 올라간 흉기로 자신의 팔목을 그어 자해를 시도했으며 이런 상황을 진행요원들이 제지했고, 119 구급대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런 가운데 원 예비후보는 토론회장에서 일단 내려와 안정을 취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토론회는 제주 지역 최대 갈등 현안인 제2공항 건설에 따른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제주도지사 후보 합동토론회로 제주참여환경연대가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의 2018년도 아름다운 선거 추진활동 지원 선정사업의 일환으로 제주지역 언론 제주의소리와 함께 개최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