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병원 제약 의료기기 건강식품 사회뉴스
랄라블라, KGC인삼공사와 손잡고 여성만을 위한 신규 브랜드 론칭
이선 기자 | 승인 2018.05.17
랄라블라, KGC인삼공사와 손잡고 여성만을 위한 신규 브랜드 론칭<사진=GS리테일>

[노동일보] GS리테일이 운영하는 beauty by health 스토어 랄라블라(구 왓슨스)가 건강한 아름다움의 실체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랄라블라는 정관장으로 유명한 KGC인삼공사와 손잡고 개발한 신규 브랜드 Once in a moon(원스 인어 문)을 공식 론칭하고 전국 점포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우선 50점포에서 판매를 시작한 Once in a moon은 이달 말까지 전국의 모든 랄라블라에서 만나 볼 수 있다.

Once in a moon은 달과 함께 돌아오는 아름답고 신비로운 일주일이라는 콘셉트로, 매달 한 번씩 겪어야 하는 여성들의 힘든 일주일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하기 위해 탄생된 브랜드다.

매달 한 번씩 찾아오는 그날로 인해 몸과 마음의 밸런스가 무너져 힘들어하는 여성들에게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성 상품을 선보여 여성들의 건강한 아름다움을 지켜내겠다는 것이다.

랄라블라와 KGC는 힘든 일주일 동안 여성들이 피부 트러블, 허리통증, 두통 등의 몸의 변화와 짜증, 우울함 등으로 대표되는 심리적 변화가 극심한 데 비해 그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여성 케어 상품이 현저히 부족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번 ‘Once in a moon’을 기획하게 됐다.

실제로 Once in a moon은 피부 트러블을 진정시키는 토너, 세럼, 크림 등 기초 화장품 6종으로 구성된 No More Hide(노 모어 하이드) 라인, 일주일간 매일 피부의 변화에 맞춰 푸석해진 피부에 수분과 진정효과, 영양을 공급할 수 있도록 7개로 구성된 오버나이트 팩 2종의 Moon Mate(문메이트) 라인, 몸과 얼굴이 잘 붓는 여성을 위해 붓기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아이스 쿨링 마스크 3종으로 구성된 Pretty Cool(프리티 쿨) 라인, 향기 케어 퍼퓸 테라미스트 4종으로 구성된 Mind Perfumer(마인드 퍼퓨머) 라인, 페미닌 클렌저 1종의 Worry Wash(워리 워시) 라인 등 총 5종의 라인과 16종의 상품으로 구성됐다

그 외에도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는 블렌딩 티 3종과 철분, 유산균, 멀티비타민 미네랄 등 여성 건강에 도움을 주는 영양제 3종도 Once in a moon 브랜드로 출시된다.

랄라블라는 그동안 여성들은 매달 그날로 인해 힘들었지만 터 놓고 이야기 하거나 공개적으로 해결방안을 찾을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며 기존에 없었던 스토리와 특화된 기능을 담은 이번 신규 브랜드가 고객들의 건강한 아름다움을 지키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Beauty 상품 유통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랄라블라와 정관장이라는 공신력 있는 브랜드를 가진 대표적인 Health 기업 KGC인삼공사가 건강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신규 브랜드를 론칭하고 이에 딱 맞는 상품을 선보여 나감으로써 고객들에게 신뢰도를 제공할 수 있는 것이다.

특히 랄라블라는 기존 왓슨스와의 가장 큰 차별화로 단순히 뷰티 상품과 헬스 상품의 종류만 늘려나가는 것이 아닌 건강한 아름다움을 추구할 수 있는 상품 확대를 내세웠으며, 이번 ‘Once in a moon’이 그 슬로건에 정확히 들어 맞는 브랜드인 셈이다.

KGC인삼공사는 이번 신규 브랜드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솔직한 20대 여성의 특성과 고민에 주목했다.

과거와 달리 더 이상 20대 여성들은 그날에 대한 언급이 부끄러워해야 할 일이 아니라고 인식하지만 실제로 일주일 동안의 신체적, 정신적 변화에 대한 해결책은 통증 완화 핫팩이나 진통제 정도가 전부였다.

이에 KGC인삼공사는 솔직하고 담백하게 20대 여성들의 고민을 함께 나누고, 공감하며, 나아가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했고, 그렇게 탄생한 것이 바로 Once in a moon이다.

랄라블라와 KGC인삼공사는 지금까지 존재하지 않았던 여성의 그날을 메인 테마로 한 신규 브랜드가 솔직 담백한 20대 여성들의 공감을 얻으며 큰 호응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