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 핫이슈
김정은 위원장,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만나는 것으로 북미정상회담 공식 일정 시작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6.10
김정은 위원장,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만나는 것으로 북미정상회담 공식 일정 시작<사진=TV방송화면촬영>

[노동일보] 북미정상회담이 12일 열릴 예정인 가운데 이틀 전인 1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서 여장을 풀었으며 이어 저녁 리센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를 만나는 것으로 북미정상회담의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이에 김 위원장과 리센룽 총리 면담 장소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과거 싱가포르 정부가 국제회의 등을 진행했던 대통령궁인 이스타나로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

이에 이번에도 이스타나궁에서 면담이 이뤄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는 것이 싱가포르 언론사의 보도 내용이다.

이어 김 위원장은 오는 12일 북미정상회담까지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 머물면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과 한께 이번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미국과 실무협의를 진행한 사전협상팀과 막판 협상 내용을 점검하며 최종 협상내용을 정한다.

이런 가운대 미국 트럼프 대통령도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에서 8∼9일 이틀간 열린 G7 정상회의에 참석했다가 곧바로 9일(미국 동부시간 기준) 오전 싱가포르로 출발할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을 태운 전용기 에어포스원은 싱가포르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8시35분(한국시간 오후 9시35분) 싱가포르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더욱이 미국 통신사 로이터에 따르면 에어포스원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등이 동승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도착 직후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로 이동할 예정이며,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에는 리 총리와 면담할 예정이다.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북미정상회담의 당자자인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만나 회담을 진행한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