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홍준표 "경기도 패륜, 무상불륜 후보, 사퇴하는 것이 그나마 사내로서 자존심 지키는 일"
서은용 기자 | 승인 2018.06.11
홍준표 "경기도 패륜, 무상불륜 후보, 사퇴하는 것이 그나마 사내로서 자존심 지키는 일"<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의 여배우 불륜 의혹과 관련 "끝까지 거짓으로 추문을 덮으려 한다면 더 큰 화가 올 수도 있다"고 일갈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힌 뒤 "이젠 경기도 패륜, 무상불륜 후보는 사퇴하는 것이 그나마 사내로서 자존심을 지키는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또 "(이재명 후보는) 문빠(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지지를 철회하고 있고, KBS도 가세한 것을 보면 청와대에서 이미 포기한 카드가 아니냐"며 "자기 진영에서도 감싸주기를 포기한 것은 지난 대선 경선 때 역린을 건드렸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홍 대표는 "거물에게 달려들려면 제일 먼저 자신이 깨끗해야 한다"며 "김경수는 뻔한 일인데도 끝까지 감싸고 있지만, 안희정이 참담하게 제거되는 것을 못 봤느냐"고 비꼬 듯 비난했다.

또한 홍 대표는 "(이재명 후보는)정치 무상이라고 생각하고 이제 그만 무대에서 내려오라"며 "확인 사살당하는 것은 더욱 더 비참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홍 대표는 교육감 후보 투표를 놓고 자신의 발언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를 하고 있는 것은 야당 대표의 입을 막는 행위"라고 일갈했다.

홍 대표는 "사전투표를 하고 '나는 모두 2번 후보를 찍었습니다'라고 그랬더니 어느 분이 교육감은 누구를 찍었느냐고 묻길래 박선영 후보를 찍었다고 했다"며 "누굴 선거운동 해준 것도 아니고 단순히 투표 후 누구에게 투표했다고 말한 것을 두고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위반이라고 시비를 걸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지난 2000만원 과태료 사건도 여론조사를 공표한 것도 아니고 수치를 밝힌 것도 아니고 단지 기자 물음에 '차이가 좀 난다'고 한 것을 마치 여론조사를 공표한 것처럼 아예 야당 대표의 입을 막아 선거를 치르려 하는 문재인 정권의 행태에 분노한다"고 비판했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