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추미애 "막말 논란 정태옥 의원, 국회의원직 사퇴하라""인천 부천 시민에 대한 집단 매도이자 지역민에 대한 명예훼손, 용납할 수 없는 막말"
박명 기자 | 승인 2018.06.11
추미애 "막말 논란 정태옥 의원, 국회의원직 사퇴하라"<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1일, 정태옥 의원의 막말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간다) 논란과 관련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일갈했다.

이에 정 의원은 이런 막말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전날(10일) 자유한국당을 탈당했다.

이날 추 대표는 진주을 정당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정 의원의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간다) 발언에 대해 "인천과 부천 시민에 대한 집단 매도이자 지역민에 대한 명예훼손을 한 용납할 수 없는 막말"이라고 질타했다.

특히 추 대표는 정 의원이 탈당으로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과 함께 자유한국당의 책임지는 자세를 촉구했다.

추 대표는 또 "어제 황급히 정 의원이 탈당 쇼를 했지만 인천, 부천 시민에게는 큰 상처를 남겼다"며 "한국당은 분명히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추 대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제대로 된 지방분권을 통해 잘사는 대한민국 만들어달라는 바람으로 투표를 하는 분들께 사죄를 제대로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추 대표는 오는 12일 열릴 예정인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두 정상이 만난 것만으로도 70여년 간 적대적이던 양국 관계가 상당한 진전된 것"이라며 "회담 성공은 그야말로 한반도 역사의 대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추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 이틀 전에 싱가포르로 도착해 회담 준비해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번 회담은 한반도의 새로운 시작이자 세계 평화의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박명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