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자유한국당, 여의도에서 중앙당사 마련한지 11년 만에 또 다시 여의도 떠난다
이선 기자 | 승인 2018.07.11
자유한국당, 여의도에서 중앙당사 마련한지 11년 만에 또 다시 여의도 떠난다<자료사진>

[노동일보] 자유한국당이 여의도에서 중앙당사를 마련한지 11년 만에 또 다시 여의도를 떠난다.

지난 천막당사 이후 강서구 염창동으로 중앙당사를 옮긴 후 다시 여의도로 들어왔다가 다시 여의도를 떠나게 된 것.

자유한국당은 지난 2007년 한나라당 시절부터 11년간 여의도 한양빌딩에서 정치를 이어갔다.

당시 한나라당은 2004년 이른바 차떼기 사건으로 위기를 맞았고 여의도 구 MBC방송국 앞 천막 당사로 옮긴 후 여의도를 떠나 강서구 염창동에서 당사 생활을 한 뒤 2007년 여의도로 재입성했다.

하지만 2018년 자유한국당은 다시 영등포구로 당사를 이전한다.

특히 여의도 당사에서 배출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이 모두 구속되고, 대선 패배, 총선 패배, 지방선거 패배라는 연타에 당이 흔들린채 당사 이전이라 뒷 모습이 씁쓸하다는 분위기다.

자유한국당은 11일 오후 2시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양빌딩에 있던 당사에서 짐을 싸고 같은 날 오후 2시20분께 영등포동 우성빌딩으로 이전, 현판 철거식에 이어 현판 제막식을 진행한다.

현판 제막식에는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함진규 정책위의장,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 안상수 혁신비대위 준비위원장이 참석한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당 쇄신 정책으로 중앙당 축소 방침을 밝혔고 여의도에서 6개 층에 대한 임차료로 매달 1억원씩 내던 전과 달리 2개층에 대한 임차료로 매달 2000만원만 낸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