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동영-김동철, 다당제 체계 선거제도 개편에 힘 모으기로"제왕적 대통령제, 적대적 양당제, 당내 계파패권주의 청산에 서로 힘 모으자"
김정환 기자 | 승인 2018.08.07
정동영-김동철, 다당제 체계 선거제도 개편에 힘 모으기로<사진=김정환기자>
정동영-김동철, 다당제 체계 선거제도 개편에 힘 모으기로<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7일, 신임 당대표 자격으로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을 예방한 가운데 양당이 서로 다당제 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선거제도 개편에 힘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에 정 대표와 김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바른미래당으로 합당하는 과정에서 호남권 출신 의원들이 민주평화당을 만들며 갈라서면서 서로 다른당으로 나눠졌다.

하지만 정 대표와 김 비대위원장은 덕담을 나누며 서로의 입장을 주고 받았다.

특히 국민의당 소속으로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고 있는 비례대표 3명에 대해 정 대표는 출당을 공식 요청했지만 김 비대위원장은 뚜렷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는 비례대표 3명을 차지해야만 의석수를 그대로 유지하거나 늘어나기 때문이다.

이날 김 비대위원장은 "정동영 대표님이 우리 정치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되셔서 우리 정치가 한 단계 크게 발전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제왕적 대통령제, 적대적 양당제, 당내 계파패권주의 청산에 서로 힘을 모으자"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 대표는 "원래 한 뿌리, 한 집안인데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으로 만나게 되니까 국민이 보시기에 어떠실지 참 면목이 없다"며 "국민들께 할 수 있는 최대의 서비스는 올 연말까지 선거제도를 혁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어제 문재인 대통령께서 축하 전화를 해서 대화를 나누는 중에 선거제도 개혁에 힘을 실어주시라, 민주당에 대해서 주마가편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부탁을 드렸다"며 "대통령 말씀 중에 시뮬레이션을 해보면 자유한국당도 선거제도 개혁이 불리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는 대목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은 비례 대표제를 중심에 놓는 개혁인데, 우리 박주현 대변인을 포함해서 3분의 비례 대표 의원들 문제도 김동철 비대위원장님께서 아주 강단이 있는 지도자인 만큼 통 크게 해결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공개적으로 드린다"고 사실상 비례대표 3명의 출당을 요청했다.

정 대표의 이런 비례대표 출당 발언에 김동철 위원장은 직접적인 답변을 하지 않은채 "다당제가 정착할 수 있는 선거제도 개혁에 함께 힘을 모으자"고 재차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선거제도 개편을 통해 비례성을 강화하거나 중대선거구제를 하게 되면 이해득실을 따져서 더불어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에는 불리하고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에 유리한 것처럼 천편일률적으로 분석해놓고 있는데 그것은 대단히 잘못된 분석"이라며 "녹색당, 농민당, 기독당, 청년당 수많은 정당들이 출연하게 되면 바른미래당도 평화당도 정의당도 수혜의 대상이 될지 손해의 대상이 될지 알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 대표는 정의당도 찾아 선거제도 개혁을 강조했다. 정 대표는 "선거제도를 개혁하기 위한 천재일우 기회가 왔다고 생각한다"며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선거제도 개혁을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연대해 더불어민주당을 견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혁에 상대적으로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분들"이라며 "현재의 제도를 혁파해 힘없는 국민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심부름꾼을 국회로 보낼 수 있는 제도를 우리가 반드시 이끌어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