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핫이슈
김동철 "2022학년도 대입 치를 중3학생, 학부모들 혼란과 분노 극에 달해"
이형석 기자 | 승인 2018.08.08
김동철 "2022학년도 대입 치를 중3학생, 학부모들 혼란과 분노 극에 달해"<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은 8일 2022학년도 대학입시 개편 권고안과 관련 "2022학년도 대입을 치를 현재의 중3학생들과 학부모, 일선 현장에서의 혼란과 분노는 그야말로 극에 달해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김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워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실험실의 쥐들도 이렇게까지 가혹하게 실험당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에 이날 김 비대위원장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사퇴를 정면으로 요구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또 "김상곤 부총리는 교육정책 수립을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번복해왔을 뿐만 아니라 책임회피, 무능력, 무소신 등 그야말로 총체적 부실과 무능함을 드러내면서 백년대계가 아니라 백일도 못갈 정책으로 극심한 혼란만 남겨놨다"고 질책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국가 교육정책을 하청에 재하청으로 넘기며 책임회피에만 열중하고 있으며 논의는 1년 넘게 표류하고 있다"며 "요즘 교육부가 왜 존재하는지 근본적인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 김 장관은 일말의 책임이라도 갖고 있다면 즉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