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연극 문화/예술 뉴스
소년의 찬란하고 시린 성장기 영화 린 온 피트
이선 기자 | 승인 2018.08.16
소년의 찬란하고 시린 성장기 영화 린 온 피트

[노동일보] 제74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신인남우상 수상하며 찰리 플러머의 인생 연기로 이목이 집중된 영화 린 온 피트(원제: Lean on Pete), 감독: 앤드류 헤이, 주연: 찰리 플러머, 스티브 부세미, 클로에 세비니, 수입/배급: ㈜영화사진진)가 자비에 돌란 감독의 극찬을 받아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플로리다 프로젝트, 레이디 버드의 제작사 A24가 올 더 머니로 국내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찰리 플러머의 차기작 린 온 피트를 통해, 한 소년의 찬란하고 시린 성장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린 온 피트는 아빠와 단 둘이 살고 있는 15세 소년 찰리가 우연히 경주마 조련사 델을 만나 아르바이트를 시작하게 되고, ‘린 온 피트’라는 말을 만나 그 이후 겪게 되는 삶의 우여곡절을 담았다.

찰리 플러머는 지난 2월 올 더 머니라는 작품으로 국내 관객들에게 뜨거운 인상을 남긴 바 있는 헐리웃의 라이징 스타다.

올 더 머니의 감독 리들리 스콧은 찰리 플러머를 캐스팅하면서 17살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보는 것 같았다. 는 극찬을 남겨 이목을 끌었다.

1999년생이라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 킹 잭, 더 디너등 개성 있는 작품으로 경력을 쌓아온 그는 린 온 피트를 통해 그 존재감을 드러내며 제74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신인남우상을 수상해 인생 연기를 펼쳐 보일 것을 예고했다.

지난 7월 영화 린 온 피트를 관람한 자비에 돌란 감독 또한 그의 연기에 대해 "황홀하리만치 연약한, 빛나고 감동스러운 연기였다"며 공식 SNS에 극찬 세례를 남겨 시선이 쏟아졌다.

특히 댓글로 서로 주고받는 훈훈한 인사 속에 찰리 플러머가 연기할 ‘찰리’라는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었다.  

찰리 플러머의 캐스팅 비하인드가 공개되면서 더욱 시선을 끈다. 오디션 영상을 보낸 이후, 자꾸만 배역에 대한 욕심이 생겼던 찰리 플러머는 앤드류 헤이 감독에게 찰리라는 캐릭터가 가지는 힘과 왜 이 배역을 맡고 싶은지 추가적으로 편지를 보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앤드류 헤이 감독은 "찰리 플러머는 그 편지를 통해 그가 얼마나 캐릭터를 잘 이해하고 있는지 보여줬어요. 그런 면에서 아주 똑똑한 배우죠, 자신의 감정과 고통을 깊이 묻어 두고 연기할 줄 알거든요"라며 그를 캐스팅한 것이 탁월한 선택이었음을 강조했다.

슬픔이 깃들어 있는 가운데서도 포기하지 않는 마음을 표현할 줄 아는 배우 찰리 플러머와 이를 찬란한 연출로 담아낸 앤드류 헤이 감독의 조합은 2018년 하반기 최고의 웰메이드 영화로 다가올 것임을 예고한다.

자비에 돌란 감독을 감동시킨 배우 찰리 플러머의 인생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영화 린 온 피트는 9월, 찬란하고 시린 한 소년의 성장기를 스크린에 펼칠 것이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