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핫이슈
주승용, 최근 5년간 성폭력 범죄자 32% 증가
김장민 기자 | 승인 2018.09.27
주승용, 최근 5년간 성폭력 범죄자 32% 증가<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27일,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성폭력 범죄 가해자(총13만 9,488명) 피해자(총15만 181명)가 꾸준하게 증가했다.

이날 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국회부의장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성폭력 범죄 가해자·피해자 현황 자료를 확인한 결과 범죄 가해자는 2013년 2만4,835명에서 2017년 3만2,768명으로 7,933명(32%) 증가했으며, 피해자는 2013년 2만8,786명에서 2017년 3만2,234명으로 3,448명(12%) 증가했다.

특히 성폭력 범죄 피해자 중 21세 이상 30세 이하 남성이 2013년 279명에서 2017년 590명으로 2배 이상(311명)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 가해자 연령을 분석한 결과 노인(65세이상)은 2013년 930명에서 2017년 1,777명으로 2배 가까이 증가했고, 소년범(19세 미만)은 2013년 2,708명에서 2017년 3,071명으로 363명(13%)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범죄 유형별 현황을 살펴보면 강간·강제추행이 평균 90%이상을 차지했으며, 최근 5년간 성폭력 범죄 재범자는 7,356명으로 나타났다.

이날 주승용 부의장은 "성폭력 범죄는 피해자에게 신체적, 정신적으로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다"며 "국민 불안을 가중시키는 대표적인 범죄인만큼 집중관리와 예방활동에 역점을 두어야 한다"고 밝혔다.

주승용 부의장은 또 "성폭력 범죄는 여성보호 차원을 넘어 우리 가족과 사회를 지키는 사회보호의 시각으로 다루어져야 한다"며 "성폭력 범죄자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하고, 재범자에게는 가중처벌 하는 등 준엄한 법 집행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