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자유한국당 "양승동 사장과 복진선 진실과 미래위원회 추진단 단장 고발"
이형석 기자 | 승인 2018.10.01

[노동일보] 자유한국당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KBS 이메일 불법사찰 의혹 관련 "한국방송 양승동 사장과 복진선 진실과 미래위원회 추진단 단장 등을 통신비밀보호법, 근로기준법 위반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MBC 이메일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조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의견서를 서울서부지검에 전달했다"며 "지난 3월 문화방송 최승호 사장 등을 통신비밀보호법 위반죄 및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죄로 고발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