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추경호 "최근 5년 해외직구 약 8.9조원, 건강식품이 1위"
서은용 기자 | 승인 2018.10.09
추경호 "최근 5년 해외직구 약 8.9조원, 건강식품이 1위"<그래픽=추경호의원실>

[노동일보] 최근 5년간(2013-2017) 국내소비자가 해외직접구매(해외직구)에 사용한 돈이 78억 달러가 넘어섰다. 해외직구가 하나의 소비패턴으로 자리 잡은 것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해외직구는 해외에서 생산된 물품을 국내에서 전자상거래를 통해 구매하는 것으로 거주자의 국내소비지출로 계상(거주자가 재화를 수입해 국내소비한 것으로 처리)되어 지난해 32조원을 돌파한 거주자의 국외소비지출에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한다.

9일,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관세청으로부터 받은 해외직구 통관 현황 자료에서 최근 5년간 총 해외직구 건수는 83,389천 건, 금액으로는 78억 2,090만 달러(약 8조 9천억 원)을 기록했다.

연도별로는 2013년 11,155천 건, 2014년 15,527천 건, 2015년 15,838천 건, 2016년 17,377천 건, 2017년 23,592천 건으로 5년간 꾸준히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해외직구 품목별 현황을 살펴보면, 건강식품이 4,974천 건(21.1%)으로 전년 대비 42% 증가하며 5년째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화장품·향수로 2,867천 건(12.6%)을 기록했으며, 기타식품 2,821천 건(11.9%), 의류 2,722천 건(11.5%), 가전제품 2,112천 건(9.0%) 순이었다.

이렇게 해외직구가 꾸준히 증가하는 원인으로는 △유럽, 중국, 일본 등 시장의 다변화 △국내에 없는 다양한 상품 △인터넷 발달과 구매대행 활성화 △美 블랙프라이데이, 中 광군제 등 글로벌 할인 행사 △개인 건강과 만족을 중시하는 소비패턴의 변화 등이 꼽힌다.

한편, 해외직구가 늘어남에 따라 금지물품 반입 역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589건에 불과했던 해외직구 금지물품 적발건수*는 2016년 3,114건, 2017년 2,397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품목별 적발건수는 지난해 기준 완구류(482건), 가죽제품(455건), 신발류(376건), 의류(309건) 순이었다.

특히 물품가격이 150달러 이하인 품목은 목록통관 제출로 수입신고를 생략할 수 있는데, 2013년 이후 현재(‘18년 8월)까지 58만4천의 금지물품이 적발되었다.

이중에는 공기총, 탄피, 대마 등 사회 안전을 위해 할 수 있는 물품들이 8천8백여건이 적발되기도 하여 각별한 감시와 관리가 필요하다

이날 추 의원은 "해외직구가 활성화됨에 따라 소비자의 구매선택권이 넓어지고 있지만, 이에 따른 소비자 피해도 증가하고 있는 만큼 사전에 유의사항을 꼼꼼히 살피고, 구매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