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어기구 "석유공사에 10.4조 출자한 정부, 배당은 3천억도 못받아"
김장민 기자 | 승인 2018.10.10
어기구 "석유공사에 10.4조 출자한 정부, 배당은 3천억도 못받아"<사진=어기구의원실>

[노동일보] 1979년에 설립되어 올해로 40년째 운영되고 있는 한국석유공사에 역대 정부가 출자한 금액은 총 10조 4,725억원에 이르고 있으며, 이 중 절반이 훌쩍넘는 54.1%에 해당하는 5조 6,619억원은 이명박 박근혜정부 기간인 2008년부터 2016년까지 9년동안 집중 출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이 한국석유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한국석유공사 정부출자금 및 배당현황 자료를 분석하 결과, 역대 정부는 지난해까지 총 10조 4,725억원을 한국석유공사에 출자했다.

반면, 석유공사가 정부출자금에 대해 배당한 총 금액은 2,935억원으로 정부출자액 대비 2.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정부의 무분별한 해외자원개발의 실패로 석유공사의 재무상황이 악화일로에 치닫고 있어 정부의 출자금 회수는 앞으로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이는 고스란히 국민혈세 탕진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어기구 의원실에 따르면, 2012년 167.5%였던 석유공사의 부채비율은 현재 938.9%에 이르고 있으며 2012년 이후 한해도 빠짐없이 매년 당기순손실을 기록하고 있다.

석유공사는 이로 인해 매년 4천억원 이상의 이자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어기구 의원은 "공기업의 부실경영은 결과적으로 국가재정에 막대한 악영향을 끼치는 결과를 초래한다"며 "천문학적 국민혈세를 탕진한 방만, 부실경영에 대한 책임소재를 명명백백히 밝혀 끝까지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