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김경진 "홈쇼핑사, 유료방송사에 지급하는 송출 수수료 급증"
서은용 기자 | 승인 2018.10.11
김경진 "홈쇼핑사, 유료방송사에 지급하는 송출 수수료 급증"<자료사진>

[노동일보]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에 따르면 최근 홈쇼핑사의 유료방송 황금채널 확보를 위한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홈쇼핑사가 유료방송사에 지급하는 송출 수수료가 급증하고 있다.

이날 김경진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유료방송사 홈쇼핑사 간 송출 수수료 지급 현황 자료를 확인한 결과 TV홈쇼핑 7개 사업자는 2017년 송출 수수료로 1조 3,093억원을 지불했다.

2013년 TV홈쇼핑사의 송출료 9,710억원과 비교해 5년 사이 3,400억원, 약 35%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홈쇼핑 채널이 늘어나면서 황금채널을 배정받기 위한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막대한 송출 수수료가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2018. 9월 기준, 올레TV(IPTV 점유율 1위) 채널 중 홈쇼핑 채널은 총 17개이고, 이중 10번대 황금채널의 절반이 홈쇼핑 채널이 차지하고 있다.

문제는 홈쇼핑사가 송출 수수료 증가분을 납품업체로부터 받는 판매 수수료를 통해 충당해 가고 있어 이에 따라 판매 수수료까지 덩달아 높게 책정되는 원인이 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2017년도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몰, TV홈쇼핑의 판매 수수료율 조사 결과에 따르면 TV홈쇼핑의 판매 수수료율이 29.8%로 가장 높게 나타나 홈쇼핑사특히 중소 납품업체와의 관계에서 우월적 지위에 있는 홈쇼핑사가 판매 · 방송 협상을 주도하며 중소기업에 각종 불리한 조건이 붙여 게스트 출연료, 사은품비, ARS할인비 등 여러 부대비용을 납품업체에 전가해 실제 중소기업이 체감하는 판매 수수료율은 30% 이상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 인해 중소기업은 결국 제품 단가를 높게 측정할 수밖에 없고, 홈쇼핑사의 송출 수수료 부담 문제가 돌고 돌아 소비자 몫으로 돌아오는 구조가 되는 것이다.

이날 김경진 의원은 "중소기업 판로 확대에 최적의 포맷을 갖춘 홈쇼핑 산업이 급성장 하면서 중소기업에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으나, 홈쇼핑사 간 송출 수수료 과다 경쟁이 납품업체가 부담하는 판매 수수료와 연동되어 오히려 중소기업제품의 판로 확대에 걸림돌이 되는 구조적인 문제의 해결이 필요하다"며 "중소기업-홈쇼핑사-유료방송사업자가 공생할 수 있도록 정부의 송출 수수료 가이드라인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8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