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핫이슈
최연혜 "가짜 뉴스에 이어 가짜 일자리 등장"
서은용 기자 | 승인 2018.10.15
최연혜 "가짜 뉴스에 이어 가짜 일자리 등장"<사진=최연혜의원실>

[노동일보] 1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에 따르면 현재 근무 중인 기존 연구원을 신규 채용 일자리 창출 실적으로 집계해 보고하고 있다.

이날 최연혜 의원(자유한국당 가짜 일자리 대책특위 위원)이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확인한 결과 2017년 신규 채용 규모는 1,036명인데 여기에 진흥원 기존 직원들의 이름이 올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제출된 현황 자료는 일자리 부풀리기용 가짜 일자리인 것이다.

진흥원은 정부에 2017년 일자리 창출 실적이 총 5,960개라고 보고했다. 하지만 자료를 분석해 보니, K모씨 10번, S모씨 12번, Y모씨 12번, H모씨 15번 등 다수의 연구원이 일자리 창출 실적으로 중복 집계되고 있었다.

심지어는 이름만 올라가 있고 무슨 일을 하는지 나와 있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중복 집계를 제외한 실제 인원은 3,946명으로 나타났다. 2,014명의 유령 직원이 있는 셈이다.

심지어 여기에 진흥원 소속 연구원이 다수 포함돼 있었다. 실제로 진흥원 소속 연구원 한 사람이 ▲IoT기반 도시철도 재난안전 비상대피 시스템, ▲사물인터넷기반 스마트빌딩 통합관리서비스 검증, ▲재도전 창업보육센터(BI) 운영, ▲기가급 대용량 양방향 실감 콘텐츠 기술 개발 등 다수의 R&D과제에 이름을 중복으로 올렸고 이것이 일자리 창출 실적으로 집계되고 있었다.

이날 최연혜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금년 말 최악의 고용지표가 나타날 것을 우려해 초단기 공공부문 알바를 채용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뉴스를 보고 전 국민이 놀라고 있는 상황에서 일자리 부풀리기 통계조작 사건이 드러났다"며 "내부 연구원을 신규 채용이라고 속인 이번 사건은 가짜 일자리와 가짜 통계가 결합된 신종 가짜 일자리 뉴스로 과기부 소속 산하 기관의 일자리 통계 보고 현황을 전수조사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20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