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핫이슈
민경욱 "주민에게 침 뱉었다는 것, 오해"
이선 기자 | 승인 2018.12.23
민경욱 "주민에게 침 뺕었다는 것은 오해"<자료사진>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23일 자신의 지역구 주민과 대화 중 뒤돌아보고 침을 뱉었다는 논란에 대해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민 의원이 지역 주민 앞에서 침을 뱉는 등 모욕적 언행을 했다는 것.

하지만 민 의원응 이날 "비염 때문에 침을 뱉은 것이고, 주민을 모욕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날 민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쌀쌀한 날씨에 비염이 도져서 코가 나오길래 돌아서서 침을 뱉은 건 맞지만, 주민을 모욕할 의도는 없었다"며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겠으나 제 부덕의 소치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모욕을 할 거면 침을 뱉어도 앞에서 뱉었을 것"이라며 주민을 모욕할 의사가 없었음을 강력히 밝혔다.

이에 지난 20일 인천 송도 지역 주민들로 꾸려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버스정류장에서 마주친 민 의원의 인사를 받아주지 않고 '이번 정부에선 잘 지낸다'고 쓴소리를 하자, 민 의원이 고개를 돌려 침을 뱉으면서 실랑이가 오갔다는 한 누리꾼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