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방 국방부
국방부, 군 급식품목에 대한 장병 선택권 강화
서은용 기자 | 승인 2018.12.28
국방부, 군 급식품목에 대한 장병 선택권 강화<자료사진>

[노동일보] 28일 국방부에 따르면 장병 선호품목 및 장병 선호가 반영된 계약품목 확대, 자율 운영 부식비 신설, 급식혁신사업 확대 시행 등을 포함한 2019년도 급식방침을 수립했다.

급식방침은 2018년 대비 기본급식비가 2% 인상(1인 1일 8,012원)된 1조 6천여억원의 급식예산을 합리적으로 사용하여 보다 나은 장병 급식 제공 및 급식 만족도 향상에 중점을 뒀다.

우선, 장병 대상 급식메뉴 만족도 조사결과를 반영하여, 선호 품목은 기준량‧횟수를 늘리고 비선호 품목은 감량했다.

아울러 군 급식 식단 다양화에 대한 장병들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시식회 또는 시험급식을 거쳐 반응이 좋은 신규품목을 추가했다.

깐쇼새우, 계란말이, 계란후라이, 문어, 낙지젓, 갑오징어 등이 2019년 군 급식에 새롭게 제공될 예정이다. 장병 선호를 감안하여 딸기‧초코‧바나나 우유 등 가공우유를 신규로 도입(월 2회)하되, 국내산 원유가 70% 이상 사용된 가공우유를 급식하고, 단호박 우유카레 등 우유를 활용한 메뉴도 함께 보급할 예정이다.

또한 군 급식품목에 대한 장병들의 선택권을 강화했다. 2018년에 다양한 라면을 장병들이 선택하여 먹을 수 있도록 하여 호응이 좋았던 계약방식(다수공급자 계약*)을 2019년에는 주스류에도 확대 적용하여 장병 개인 기호에 맞는 주스류를 선택하여 먹을 수 있도록 했고 다수공급자 계약을 통해 4개 라면회사(50개제품) 중 선택․급식하여 만족도 상승했다.

2018년 비엔나소시지 및 만두에 이어 2019년에는 돈까스 및 카레소스에 대해서도 3개 제품을 먼저 먹어본 후 그 중 마음에 드는 제품을 선택하여 조달하는(선택계약제도) 등 장병 기호에 따른 선택권을 강화했다.

또한, 자율운영 부식비를 새롭게 도입하여, 멸치볶음에 넣을 견과류, 떡볶이에 넣을 피자치즈 등 군에서 보급하지 않으나, 소량 첨가로 음식의 맛을 풍부하게 할 수 있는 재료들을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