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의료/병원/의학 사회뉴스
강북삼성병원 간호사 안전 끝까지 챙긴 임세원 교수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01.02
강북삼성병원 간호사 안전 끝까지 챙긴 임세원 교수<자료사진>

[노동일보]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에서 환자인 박모씨(30)가 휘두른 흉기에 숨진 임세원(47) 교수는 마지막까지 간호사 등 현장 주변 의료진들의 안전을 살핀 것으로 알려져 사람들의 가슴을 더욱 아프게 했다.

2일 경찰과 병원 관계자들의 사실 확인 설명에 따르면 지난 2018년 마지막날인 12월 31일 5시40분께 정신건강의학과 임세원 교수의 진료실에서 피의자 박씨가 진료 도중 흉기를 꺼내 임세원 교수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이에 임세원 교수는 박씨가 휘두른 흉기를 피해 진료실 앞 복도로 빠져 나왔다. 하지만 임세원 교수가 복도에서 넘어졌고 범인 박씨는 이렇게 넘어진 임세원 교수의 가슴에 올라 흉기를 휘둘러 임세원 교수를 죽였다.

이런 위급한 상황에서 임세원 교수의 죽음이 가슴을 더욱 아프게 하는 것은 정신건강의학과 간호사들의 안전을 위해 피하라고 한 것으로 말해 주변 사람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이에 임세원 교수는 간호사들이 먼저 안전한지를 계속해서 확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북삼성병원 관계자는 "임세원 교수님께서 간호사들의 안전을 위해 간호사들을 향해 피하라고 말씀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임세원 교수는 생전 우울증 치료와 자살 예방에 헌신하며 환자들을 위해 봉사한 의사였다.

임세원 교수는 우울증과 불안장애와 관련된 학술논문 100여편을 국내외 학술지에 올리는 등 관련 학계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인정을 받았다.  

지난 2016년에는 자신의 우울증 극복기를 담은 저서 죽고 싶은 사람은 없다를 펴내기도 했다.

여기에 지난 2011년 한국형 표준 자살예방 교육프로그램 보고 듣고 말하기를 개발, 2017년 한국자살예방협회가 선정한 생명사랑대상을 받았다.

임세원 교수는 생전 각종 기고문과 SNS에 글을 올려 정신 관련 병으로 힘들어하는 환자들에 대한 따뜻한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로 일한 20여년 동안 환자들이 자신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전한 편지를 상자에 담아 보관하는 환자에 대한 사랑도 갖고 있었다.

임세원 교수는 강서 PC방 살인사건 발생 직후 자신의 SNS에 '각자 다른 이유로 자신의 삶의 가장 힘겨운 밑바닥에 처한 사람들이 한가득 입원해 있는 곳이 정신과 입원실'이라며 '고통은 주관적 경험이기에 모두가 가장 힘든 상황이다. 도대체 왜 이 분이 다른 의사들도 많은데 하필 내게 오셨는지 원망스러워지기도 하지만 이것이 나의 일이다라고 스스로 되뇌이면서 그 분들과 힘겨운 치유의 여정을 함께 한다'고 적어 환자들을 위한 마음을 내보이기도 했다.

결국 임세원 교수는 정신 관련 병마에 시달리는 환자들을 사랑하고 주변사람들을 애틋한 마음으로 보살피는 존경받는 의사로 확인돼 사람들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하고 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