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김무성 "문재인 대통령, 대북정책에 관해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
이형석 기자 | 승인 2019.01.02
김무성 "문재인 대통령, 대북정책에 관해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2일 "문재인 대통령은 사기극에 속았다는 것을 인정하고 그 동안 안일했던 대북정책에 관해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며 "북핵 억지를 위한 유일한 수단은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 미국의 핵우산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가미래비전특별위원회 주최 '김정은 신년사로 본 2019년 한반도 정세 분석과 전망' 간담회에 찬석해 이같이 말한 뒤 "한미 양국의 연합 방위태세를 굳건하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절대 믿어선 안된다. 북핵이라는 공통위협을 안고 있는 일본과 관계를 복원해서 한미일 공동대응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자유한국당은 안보를 걱정하는 모든 국민과 연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망친 국방붕괴와 한미동맹 위기를 바로 잡기 위한 구국운동을 벌일 때가 됐다"며 "김정은 신년사에 대한 청와대 반응은 또다시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 결국 우리 자유한국당이 나서야 할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북핵폐기를 당의 최우선 과제로 선정하고 안보붕괴와 국방해체를 막아야 한다"며 "당 북핵폐기 특위를 부활시켜 안보전문가를 더 많이 영입해 북한의 핵보유국화를 돕고 있는 이 기막힌 현실을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의원은 "2018년은 북한의 비핵화 사기극에 속아 짧은 평화를 누린 대가로 10년 동안 구축한 안보태세를 저해한 한 해"라며 "북한은 정상회담을 통해 수십년간 주장한 조선반도, 한반도의 비핵화를 공언했다. 우리 자유한국당 북핵폐기특위와 많은 전문가들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용어는 북한이 줄기차게 주장해 온 주한미군철수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수차례 걸쳐 지적했다. 개인적으로 대한민국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용어를 써선 안된다고 본다"고 역설했다.

김 의원은 "지난 12월 22일 조선중앙통신 논평에서 조선반도 비핵화라고 한 말은 북한의 비핵화가 아니라며 미국의 핵우산 철거라고 주장했다"며 "김정은도 신년사에서 한미 연합훈련 훈련 중단을 요구하고 외부세력의 간섭과 개입을 허용하지 않겠다, 미군이 제재로 압박하면 새로운 길을 모색하겠다 했다"고 말했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