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이슈 정치종합 핫이슈
신재민 전 사무관, 극단적 선택 보여 경찰 수사 나서
이형석 기자 | 승인 2019.01.03
신재민 전 사무관, 극단적 선택 보여 경찰 수사 나서<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문재인 정부의 KT&G 사장교체 시도와 적자국채 발행 압력을 폭로하고 나선 가운데 3일,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라는 문자가 신재민 전 사무관 친구에게 보내진 것으로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하지만 경찰은 신재민 전 사무관을 불안하다는 신고가 접수된지 반나절 만에 발견됐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오전 8시20분께)신 전 사무관이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라는 신고가 112를 통해 접수됐다.

이에 인재민 전 사무관의 대학 친구가 1112 신고를 통해 경찰에 알린 것. 신고를 접수받은 경찰은 곧바로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신변 확보에 나섰다.

이날 경찰에 신고한 신 전 사무관 친구는 (오전 7시께) 신 전 사무관으로부터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는 글들의 문자메시지를 받았으며 이를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신재민 전 사무관의 친구로 부터 신고를 받고 경찰은 곧바로 출동했으며 신재민 전 사무관이 거주하고 있는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고시원으로 향했다.

이에 경찰은 고시원에서 3장짜리 유서와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하지만 휴대전화는 신재민 전 사무관의 선배로부터 받은 것으로 신재민 전 사무관의 휴대전화가 아니었다.

경찰은 여성청소년 수사팀과 강력팀을 투입해 고시원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신재민 전 사무관의 행적을 쫓았고 이날 오전 11시19분 신재민 전 사무관의 모교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에 글이 확인했다.

고파스에 올라온 글 내용은 마지막 글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작성자는 '신재민2'로 되어 있었고 모텔에서 해당 글을 쓴 것으로 밝혔다.

글쓴이는 "아버지 어머니 정말 사랑하고 죄송하다. 그래도 전 잘한 것 같다"며 "내부 고발을 인정해주고 당연시 여기는 문화, 비상식적인 정책결정을 하지 않고 정책결정과정을 국민들에게 최대한 공개하는 문화가 됐으면 좋겠다"는 등의 글들이 작성되어 있었다.

글쓴이는 "그냥 나라가 좀 더 좋아지길 바랐을 뿐"이었다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고 있다는 내용도 암시했다.

경찰은 신재민 전 사무관의 행적을 계속 쫓았으며 이날 낮 12시40분께 관악구의 한 모텔에서 신재민 전 사무관을 발견했다.

이런 가운데 신재민 전 사무관은 극단적인 행동은 하지 않은 상태에서 건강에도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