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바른미래당 "국채발행 압력 행사와 KT&G 인사개입 의혹 청문회 개최 촉구한다"
김장민 기자 | 승인 2019.01.05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5일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이 제기한 국채발행 압력 행사와 KT&G 인사개입 의혹에 대한 국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당 논평을 통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는 식으로 자신들의 치부를 감추기 위해 공익제보자 보호의 대선 공약과는 상반되는 궤변을 늘어놓고, 온갖 수단을 동원해 신 전 사무관을 핍박하려 들고 있다"며 "민주당의원들의 망언에 기재부의 고발이 이어진다. 홍익표 대변인의 말마따나 여당이라는 꼴뚜기가 뛰니 정부라는 망둥이가 뛰는, 여당과 정부의 겁박 공조의 모양새"라고 일갈했다.

김수민 원내대표는 또 "국채발행과 인사개입에 관한 청와대의 압박 의혹은 국민적 의혹이 된 이상, 반드시 풀고 가야한다"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차영환 당시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 등을 증인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수민 원내대표는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 역시 본인이 희망한다면 국회 청문회에서 자신이 알고 있는 바를 소상히 국민에게 알릴 기회를 줄 필요가 있다"며 "국채발행 압박 의혹은 국민의 세금문제와 직결되는 문제다. 납세자인 국민은 이 의혹에 대해 알 권리를 가진다. 이것이 바른미래당이 청문회 개최를 주장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수민 원내대표는 "모르쇠로 일관하는 더불어민주당의 태도는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일 뿐"이라며 "오히려 그런 태도가 국민의 의혹을 더 증폭시키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지’, ‘강단도 없는 사람인지’를 청문회에서 직접 증명해보이면 될 일"이라고 역설했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