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하태경 "문재인 대통령께서 신재민 전 사무관 병문안 갔으면 좋겠다"
박명 기자 | 승인 2019.01.07
하태경 "문재인 대통령께서 신재민 전 사무관 병문안 갔으면 좋겠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7일, "문재인 대통령께서 신재민 전 사무관 병문안을 가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날 하태경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신재민 전 사무관은 문재인 대통령과 촛불동지였다.  촛불정권이 성공하라고 정부 내 문제점을 폭로한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그 말을 들어줄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청와대와 민주당이 마치 사냥개가 토끼몰이하듯 총공세를 하니까 큰 충격에 빠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또 "문 대통령께서 이 젊은 촛불 공무원의 목소리를 경청하느냐, 아니면 외면하느냐에 따라서 문재인 정권이 급속히 레임덕으로 가느냐 아니면 다시 권위를 회복하느냐의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촛불 청년의 의로운 외침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마시고 직접 찾아가서 신재민 전 사무관과 대화를 나눠보라"고 주장했다.

특히 하태경 최고위원은 "조국 수석의 오만이 하늘을 찌른다"며 "조국 수석 교체 없는 한 검찰개혁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태경 최고위원은 "어제 조국 수석이 마치 본인이 대통령인 듯 행세했다. 페이스북에 검찰개혁을 하는데 정부‧여당의 힘만으로는 안 되니 국민 여러분들이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게 비서가 할 이야기인가"라며 "조국 수석이 말한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은 현재 국회 사개특위에서 논의 중이다. 이견이 있다면 어떻게든 현실 가능한 타협안을 만들거나 야당을 설득하는 게 민정수석의 일"이라고 질타했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