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연예인뉴스 문화/예술 뉴스
트로트 가수 진형, 심장마비로 사망
이선 기자 | 승인 2019.01.08
트로트 가수 진형 심장마비로 사망<사진=진형SNS>

[노동일보] 트로트 가수 진형(본명 이건형)이 심장마비로 사망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진형은 올해 33세다.

이에 진형이 지난 7일 새벽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이날 진형의 아내는 남편의 사망 소식을 SNS를 통해 알리면서 "사랑하는 내 신랑. 너무 보고 싶다"며 "그렇게 이뻐하는 율이 쿤이 모모. 그리고 저 두고 뭐가 그렇게 급하다고. 너무 보고 싶어 여보"라는 글을 올려 팬들은 물론 주변 사람들의 가슴을 아프게했다.

진형은 지난 2006년 싱글 앨범 이별을 알리다로 데뷔했으며 눈물의 정거장, 누나면 어때, 화사함 주의보, 좋아좋아 등을 발표하는 등 왕성한 가수활동을 하며 사랑을 받았다. 

발인은 오는 9일 오전 6시 30분이며 장지는 분당 스카이캐슬이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