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김예령 기자의 문재인 대통령 기자회견 질문에 논란 이어져
이형석 기자 | 승인 2019.01.10
김예령 기자의 문재인 대통령 기자회견 질문에 논란 이어져<사진=TV방송화면캡쳐>

[노동일보]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서 질의자로 나선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의 질문에 네티즌들이 댓글을 다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경기방송의 김예령 기자는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께서 현 기조에 대해 그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다"고 질문했다.

특히 김예령 기자는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라고 말했다.

김예령 기자가 이같이 질문하자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은 "경기방송의 김예령 기자입니다"라며 질의하는 기자 이름을 밝히며 소개했다.

이에 기자회견 중 기자들이 질문을 하면 소속사와 이름을 밝히는 것이 전례다.

김예령 기자의 이같은 신년기자회견 질의 모습이 전파를 타고 국민들이 보게됐으며 이런 상황을 지켜본 일부 누리꾼들은 SNS에 김예령기자의 질문에 댓글을 다는 등 질문 수준과 태도를 지적했다.

또한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김예령 기자와 경기방송 등의 단어가 상위권에 올라오는 등 이슈로 떠올랐다.

김예령 기자에 대한 누리꾼들은 '질의에 앞서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고, 공격적인 태도로 질문했고 질문 또한 추상적이었으며 전체적으로 무례했다는 것이다'라고 밝히며 질타하 듯 지적했다.

여기에 이날 김예령 기자는 검정색 윗도리에 빨간색 머플러로 의상 마저도 시선 끌었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의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질문과 관련, "구체적인 답변을 원하면 구체적인 질문을 하라"고 일갈했다.

정 전 의원은 또 "구체적인 질문을 하려면 구체적인 자료를 준비하고 공부하라. 뜬구름 잡는 이미지에 기반한 질문은 하지마라"고 지적했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