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사회뉴스
김웅 (프리랜서)기자, 손석희 JTBC 대표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공개
이형석 기자 | 승인 2019.01.28
김웅 (프리랜서)기자, 손석희 JTBC 대표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공개<사진=방송화면캡쳐>

[노동일보] 김웅 (프리랜서)기자가 손석희 JTBC 대표이사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추가로 공개해 또 다른 증거자료가 나왔다.

27일 김웅 기자는 손석희 사장이 지난 19일 오후 1시43분 김웅기자의 변호인에게 보냈다는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이는 김웅 기자가 경찰에 정식 신고를 접수한 지 6일 만에 주고 받은 문자다.

이날 김웅 기자가 공개한 문자 메시지에는 용역 형태로 2년 계약, 월수 1000만원을 보장하는 방안 등의 구체적인 내용이 문자로 들어와 있다.

또한 세부적인 내용으로는 월요일 책임자 미팅을 거쳐 오후에 알려줌, 이에 따른 세부적 논의는 양측 대리인 간에 진행해 다음주 중 마무리라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이에 같은 날 저녁 김웅 기자는 일체의 금전적 합의, JTBC 측이 제안한 투자, 용역 거래 등을 거부한다는 답장을 보냈다.

이런 가운데 김웅 기자는 "손석희 대표가 2억원 투자를 제안했다가 거절당하자 다시 월 1000만원 수익이 보장되는 용역을 2년 동안 제공하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웅 기자가 공개한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4개월간의 채용 논의가 무산되자 손석희 대표가 김웅 기자를 회유하기 위해 다른 안을 제시했다.

특히 김웅 기자는 손석희 대표가 이를 대가로 폭행 신고를 취하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주장했었다.

반면 손석희 JTBC대표와 김웅 (프리랜서)기자간의 폭행 의혹은 지난 24일 처음 불거졌고 경찰이 폭행사건으로 접수를 받으며 외부로 알려졌다.

김웅기자는 지난 10일 오후 11시 50분경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 주점에서 손석희 대표이사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을 경찰에 신고했다.

김웅 기자는 손석희 대표의 폭행을 경찰에 신고하면서 손석희 대표에게 얼굴을 수차례 폭행 당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었다는 주장과 함께 진단서를 제출했다.

한편 손석희 대표는 지난 25일 자신의 팬카페에 "긴 싸움을 시작할 것 같다"며 "모든 사실은 밝혀지리라 믿는다. 흔들리지 않을 것이니 걱정 말라"라는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우철 2019-01-28 21:29:30

    나는 내용을 잘모르겠지만, 이 기자편들고 싶지 않네요, 단순히 맞았다는 것으로는, 이런 행위를 주장하기 이전의 문제가 뭐였길래,,,, 맞았다만 강조하는지..전치 3주? 바람이 스쳐도 3주진단이 발부받는 우리의 행태로 보아, 심각하지 않은내용을 간주해도 되는것 아닌가... 한대맞았다고 주장하시는 분 왜 맞았나요? 궁금하네....선배에게 뭐라고 했나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