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이슈 국회 핫이슈
국회 정문앞, 택시기사 분신시도
이형석 기자 | 승인 2019.02.11
국회 정문앞, 택시기사 분신시도<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분신으로 보여지는 택시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국회 정문 앞 도로에서 택시 운전사가 분신을 시도했으며 출동한 경찰에 의해 구조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에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carpool ·출퇴근 승차 공유) 서비스를 반대하는 택시기사가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개인택시 기사 김모(62)씨가 국회 정문 앞에서 자신이 몰던 택시 안에서 몸에 불을 붙였다. 불은 국회를 경비하는 경찰에 의해 5분 만에 꺼졌다.

김씨는 얼굴과 팔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졌다.

김씨는 택시를 몰고 국회 진입을 시도하다 다른 차량에 부딪혀 막히자 스스로 몸에 불을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