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좌파 2중대 정당으로 전락해 민심 정치지형 왜곡"
이선 기자 | 승인 2019.04.07
이언주 "바른미래당, 좌파 2중대 정당으로 전락해 민심 정치지형 왜곡"<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자신에게 당원권 1년 정지를 징계를 내린 바른미래당을 향해 "보수야당이 좌파 2중대 정당으로 전락해 민심과 정치지형을 왜곡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문재인 정권 이중대파들이 헌법기관이자 공인인 제가 공적 이유로 공인을 비판하는 걸 견디지 못하고 당원권 1년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또 "최초 창당시 통합을 주도하고 선언문을 기안할 때 관여한 사람으로서 이 당은 분명 보수정당으로 출범했음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다른 얘기가 나온다"며 "심지어는 반대파숙청법과 좌파연대 선거법의 패스트트랙까지 야합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 목소리가 제거될 때 이 당이 과연 어디로 가겠나. 나라가 더 어려워지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