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손학규 "(선거패배 책임론)이해하고 포용하는 자세로 당 이끌 것"
박명 기자 | 승인 2019.04.10
손학규 "(선거패배 책임론)이해하고 포용하는 자세로 당 이끌 것"<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4·3 재보궐선거 패배 후 하태경 최고위원과 이준석 최고위원, 권은희 최고위원이 회의에 참석하지 않는 것에 대해 "이해하고 포용하는 자세로 당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국민, 당원에 송구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제 부족함과 불찰로 최고위원과 당원에 불편한 마음을 안겨 죄송하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날 손학구 대표의 이런 발언은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지도부 책임론을 거론하며 사실상 대포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하는 행동에 따른 것으로 보여진다.

손학규 대표는 또 "앞으로 서로 감정을 맞추고 이해하고 포용하는 자세를 보여줬으면 한다"며 "저 자신부터 그런 자세로 당을 이끌어 나갈 것이며 최고위원 한분 한분을 다 만나 얘기를 나눌 것이다. 제 생각도 허심탄회하게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손 대표는 전날 유승민 전 대표가 대학교 강연에 참석해 변화없는 자유한국당으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시의적절한 발언이라 생각하고 바른미래당과 당원들에 큰 도움이 되는 말씀을 하셨다는 생각"이라며 "한국 정치지도자답게 말해준 데 대해 감사하다. 더이상 한국당 가려는거 아니냐, 통합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