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방 국방부
북한, 9일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에서 또 다시 발사체 발사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05.09
북한, 9일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에서 또 다시 발사체 발사<사진=인터넷동영상캡쳐>

[노동일보] 9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이 이날 오후 또 다시 발사체를 발사했다. 북한은 지난 4일 화력타격훈련 이후 5일 만에 또 발사체를 쏘아 올린 것이다.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은 오늘 오후 4시30분경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에서 불상 발사체를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평안북도 신오리의 서해안쪽에서 동쪽 방향으로 발사된 만큼 북한 내륙을 통과해 동쪽 바닷가로 넘어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여지며 이럴 경우 미사일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미국의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신오리 기지에 대해 지난 1월 북한이 운영하고 있는 미공개 미사일 기지 20여 곳 중 한 군데라고 밝혀 미사일이 집중적으로 배치 된 곳이다.

신오리는 비무장지대(DMZ)로부터 북쪽으로 212㎞, 서울로부터 북서쪽으로 270㎞ 떨어져 있으며 북한 인민군 전략로켓군 노동미사일여단이 배치돼 있다.

이날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지난 4일 240㎜ 방사포와 300㎜ 대구경 방사포, 전술유도무기 등 20여발을 발사한 후 5일 만에 쏘아 올린 발사체로 한반도에 긴장감이 돌기에 충분하다.

이런 가운데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5일 보도를 통해 지난 4일 동해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참관 아래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가 동원된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