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방 국방부
북한이 9일 쏘아 올린 발사체, 무력 도발로 보아야
김장민 기자 | 승인 2019.05.09
북한이 9일 쏘아 올린 발사체, 무력 도발로 보아야<사진=TV방송화면캡쳐>

[노동일보] 북한이 9일 오후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에서 불상의 발사체를 또 쏘아 올렸다.

특히 이날 북한의 발사체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시점에 발사해 발사 배경에 귀추가 쏠리고 있다.

이에 국방부는 이날 발사한 북한의 발사체가 지난 4일 240㎜ 방사포와 300㎜ 대구경 방사포, 신형 전술유도무기와 같은 것인지 확인 중이다.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오후 4시 30분경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에서 불상 발사체를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며 "북한 발사체에 대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상황 발생시부터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국방부와 합참을 화상으로 연결해 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은 평북 신오리 일대에 스커드와 노동미사일 기지를 20여곳을 운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날 북한의 발사는 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두고 예고됐던 생방송 대담을 약 4시간여 전에 이뤄져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방한 중인 시점이었으며 오는 10일 한미가 비핵화·남북관계 워킹그룹 회의 등을 열고 인도적 대북 식량지원 등을 논의할 계획이었다.

여기에 이날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는 한·미·일 국방당국이 만나 제11차 한.미.일 안보회의(DTT)를 개최했으며 한.미.일 안보회의에서는 지난 4일 북한 발사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이날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올린 것은 북미정상회담을 유리하게 끌고 가기 위한 계산으로 보여지며 문재인 정부에게 남북정상회담을 넘어 남북협의가 원만하개 진행이 안 될 경우 미사일을 발사하든 무력을 행사하든 공격적인 행동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직접 보여준 것으로 읽혀진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