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홍준표 "(유시민)아직도 시비 걸고 있는 것 보고, 참 뒤끝 있는 사람"
박명 기자 | 승인 2019.05.13
홍준표 "(유시민)아직도 시비 걸고 있는 것 보고, 참 뒤끝 있는 사람"<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시민 이사장은)10여 년 전에 한 아방궁 발언을 두고 아직도 시비를 걸고 있는 것을 보고 참 뒤끝 있는 사람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고 일갈했다.

이날 홍 전 대표는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을 향해 이같이 밝힌 뒤 "정치권의 상호 공격은 서로 가장 아픈 데를 건드려 최대의 효과를 거두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아방궁 발언은 노무현 대통령 봉하마을 집 자체가 아니라 집 주위 정화와 정비 비용으로 국비와 지방비가 1000억 가량 들었다는 보고를 듣고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이미 유감 표명을 한 바가 있고 그 말의 배경도 설명을 했는데 아직도 그러고 있는 것을 보면 아프긴 아팠던 모양"이라며 "자신의 행적을 되돌아보고 남을 비난하길 바란다"고 질타했다.

또한 홍 전 대표는 "세월이 지났으니 보다 성숙해 진 줄 알았는데 최근 심재철 한국당 의원과의 상호 비방과 아방궁 운운을 보니 옛날 버릇 그대로"라며 "유 이사장의 새로운 모습을 기대한다. 다시 정치하려면 싸가지 없다는 이미지는 벗어나야 한다"고 질책했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