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출마 공식 선언
이선 기자 | 승인 2019.05.13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출마 공식 선언<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바른미래당은 지금 생과 사의 기로에 서 있다"며 "지난 4·3 재보궐 선거에서 받아든 처참한 성적표는 우리 당이 얼마나 암담하고 엄중한 현실에 처해있는지 여실히 보여줬다"며 원내대표 출마 의사를 밝혔다.

오 의원은 또 "바꾸지 않으면 살 길이 없다"며 "이미 사망 선고를 받은 정당이 변화를 거부하고 지금 이대로 현실에 안주한다면 다가올 미래는 오직 죽음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 의원은 "바꿔야 한다, 바꿔야 산다"며 "가만히 앉아서 ‘다 잘 될 거야’ 주술이나 외우다가 편안히 죽는 길을 택할 수는 없다. 어려울 때는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 바른미래당이 지켜야 할 기본 중에 기본은 통합과 혁신의 창당 정신"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오 의원은 "변화의 첫 단추는 바른미래당의 리더십 쇄신과 책임정치 복원"이라며 "무기력하게 현실에 끌려 다니다 최악의 결과를 초래해 놓고도 마치 세월호 선장처럼 ‘가만히 있으라’ 말하는 무책임한 지도체제 교체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오 의원은 “원내대표에 당선되는 즉시 의원단의 의사를 결집하고 당원들의 힘을 하나로 모아서 무책임한 현 지도부를 퇴진시키고 창당정신을 온전히 구현해 낼 총선승리 지도부를 구성하는 책임정치 실천 운동에 돌입하겠다"며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제대로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대안 야당, 경제정당으로서 당의 위상을 분명히 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