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손학규 "지역구를 줄이는 것, 비례성과 대표성 훼손할 뿐"
이선 기자 | 승인 2019.05.15
손학규 "지역구를 줄이는 것, 비례성과 대표성 훼손할 뿐"<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5일, 국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인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관련 "지역구를 줄이는 것은 비례성과 대표성을 훼손할 뿐 아니라 국회 본회의 통과도 어렵다"고 밝혔다.

이날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지역구를 그대로 두고 의원정수를 확대하는 방안을 여야가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또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논의를 본격화해야 할 때가 됐다"며 "미봉책에 불과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아니라 온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해 양당제로 인한 불이익을 없애고 국민을 위한 국회 민주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이 의석수 몇 개를 더 얻고자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며 "온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만이 승자독식의 양당제 폐해를 불식하고 민의를 반영하는 의회 민주주의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힌 손 대표는 "제왕적 대통령제 비극의 악순환을 끊으려면 국회와 내각이 제역할을 하는 분권 권력구조가 필수적"이라며 "이를 바꾸기 위한 개헌 논의도 시작하자"고 여야에 제안했다.

이에 손 대표는 개헌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해여 한다는 입장과 함깨 "권력구조 개편을 위한 원포인트 개헌 논의도 가능하다"며 "이는 작년 12월 15일 원내대표 합의 과정에서 자유한국당이 주장해 명기한 합의문 내용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