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유승민 "문재인 대통령, 달나라 사람인가?"
이선 기자 | 승인 2019.05.15
유승민 "문재인 대통령, 달나라 사람인가?"<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중소기업인대회에서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며 "문 대통령은 달나라 사람인가? 경제위기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 치고 있는 중소기업인들 앞에서 '우리 경제가 성공으로 가고 있다'는 말을 태연히 하는 대통령을 우리는 어떻게 봐야 하느냐"고 일갈했다.

특히 유 전 대표는 "IMF 위기보다 더한 위기도 각오해야 할 만큼 성장, 생산, 수출, 투자, 일자리 등 중요한 지표는 모두 빨간불이고 양극화와 불평등까지 최악의 상황"이라며 "문 대통령은 대체 무엇을 보고 무슨 생각으로 '우리 경제는 성공'이라고 말하는 것이냐"고 질타했다.

유 전 대표는 또 "문 대통령에게 성공의 기준은 대체 무엇이냐"며 "대통령의 눈에는 우리 경제를 뒤덮은 먹구름이 왜 보이지 않느냐"고 질책했다.

이어 유 전 대표는 "지도자의 덕목은 공감과 비전이다. 국민은 하루하루를 살아가기가 너무나 고통스러운데 대통령은 국민의 팍팍한 삶에 대한 최소한의 공감도 못하고 있다"며 "잘못을 깨닫고 인정하는 것도 지도자에게는 반드시 필요한 덕목"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유 전 대표는 "경제정책이 잘못되었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못하는 것인지, 잘못되었는지조차 모르는 것인지 당혹스럽다"며 "정책이 잘못되었다면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과하고 고치는 것이 대통령이 마땅히 해야 할 책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대표는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말만 듣고, 하고 싶은 대로 하는 대통령을 보면 남은 3년의 임기 동안 우리 경제가 얼마나 더 망가질까 두렵다"며 "지난 2년간 경제정책의 실패에 대해 반성은커녕 성공이라고 말하는 문 대통령을 보면서 저 분은 달나라 사람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비난했다.

유 전 대표는 "지금 문 대통령에게 필요한 것은 실패를 인정할 수 있는 용기이다. 더 이상 잘못된 길을 옳은 길이라고 우기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문 대통령 주변 인사들도 대통령을 더 이상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만들지 않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