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정치뉴스
황교안 "무능한 대통령과 싸워야 했다. 거짓말 좌파 세력들과 싸워야 했다"
김정환 기자 | 승인 2019.05.19
황교안 "무능한 대통령과 싸워야 했다. 거짓말 좌파 세력들과 싸워야 했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민주투쟁대장정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제주를 찾아 제주도민들에게 현 정부의 문제점을 들춰낸다.

이에 황 대표는 자유한국당을 국민속으로 라는 목표를 갖고 민생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이날 황 대표는 제주스타트업협회를 방문해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이어 제주 동문시장을 방문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만난다.

황 대표는 페스트트랙 지정 후 장외투쟁을 시작하면서 리더십이 공고해지는 모습이다.

특히 황 대표는 장외투쟁에서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내며 강성 행보로 전통적 보수층을 결집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런 상황을 만들며 지난 박근혜 대통령 탄핵 후 구속으로 이어진 비리 부정에서 흩어진 전통적 보수층을 결집시키며 당 지지율을 상승 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황 대표는 부산·울산·경남(PK), 대구·경북(TK) 방문을 시작으로 충청·호남을 거치며 민심을 향했다. 이날 제주를 찾는데 대표로 선출된 후 제주 방문은 처음이다.

황 대표는 지역 방문을 이어가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청년 등과의 만남을 진행하며 그들의 고민을 듣고 해결책 마련을 약속했다.

민생투쟁 과정에서 문재인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왔던 소득주도성장 등 민생, 경제 정책과 탈원전 정책, 외교.안보 등 모든 영역에서 정부 실정을 지적하며 비판했다. 

황 대표는 "무능한 대통령과 싸워야 했다. 거짓말 좌파 세력들과 싸워야 했다"며 "싸우면서 우리는 힘을 키우고 있다. 하나 되는 꿈을 키우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