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
이인영 "국회 정상화 협상 여지 남아있다고 생각한다"
박명 기자 | 승인 2019.06.03
이인영 "국회 정상화 협상 여지 남아있다고 생각한다"<사진=김정환기자>

[노동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취재를 위해 복도에서 기다리고 있는 기자들과 만나 전날(2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의 국회 정상화 협상이 결렬된 것과 관련 "협상의 여지는 남아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이 원내대표는 기자들이 '합의문 문구 조정을 놓고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하냐'고 질문하자 이같이 말한 뒤 "문구만의 문제겠냐. 일방적으로 사과하고 패스트트랙을 철회하라는 요구는 문구가 어떻게 되든 간에 그런 정신이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합의문에 '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합의 처리하느냐, 합의를 위해 노력하느냐' 문구 조정을 놓고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6월 국회 단독소집 가능성에 대해 "아직 그럴 때는 아닌 것 같다"고 단독소집은 없을 것임을 내비쳤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저작권자 © 노동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식회사 노동일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0-2  |  대표 : 02)782-0204  |  제보 : 019)805-4028  |  팩스 : 02)788-34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환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00226  |  발행/등록연월일 : 2006년 7월20일  |  발행/편집인 : 김정환  |  E-mail : kim@nodongilbo.com
Copyright © 2019 노동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